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3.22 (금) 11 : 06 전체뉴스15,422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유료회원신청  장바구니  주문조회
 
logo
 
전체보기
현대종교 탁명환자료센터 이단뉴스 이단정보 과월호 쇼핑몰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IYF 굿뉴스코해외봉사단의 실체
페이스북
2016.12.05 17:09 입력 | 2016.12.05 17:46 수정


조민기 기자 5b2f90@naver.com
< 저작권자 © 현대종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9개)
 lords (lords) 09.20. 09:35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하나님의 생각은 항상 옳고 너희 생각은 틀렸다. 그렇게 때문에 너의 감정, 너의 생각은 다 잘못 된것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대변하는 하나님의 목사가 하는 말을 듣고 따라야한다는 논리를 펼치는 기쁜소식선교회. 그리고 그 말의 위치는 전도사-일반 목사-지역장 목사-박옥수 목사 순으로 정리되죠. 박옥수 목사가 하는 말이면 모든 지역장목사들은 마치 대기업의 부하직원... 아니 노예처럼 얼굴을 숙이고 박옥수 목사가 하는 말을 귀담아 듣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장 목사는 각 지역 목사와 전도사에게 전하고 그들은 성도들에게 전합니다. 그렇게 수만명의 사람들이 한가지 일을 하죠, 박옥수 목사가 진정한 하나님의 종이다라는 종교적 신념아래에서 말이죠, 그리고 그 박옥수목사가 하는 말은 법과 진리가 되기 때문에 그것과 다른 행동이 아닌 다른 마음을 가졌다 라고 판단되는 사람 조차 목사, 또는 성도 구분 없이 그들을 다시 박옥수 목사와 같은 마음이 될때까지 교제라는 명목하에 몇시간이 아닌 며칠 몇달간 잡아놓고 교육시킵니다. 밖의 사람은 뭐하러 저래? 하고 그냥 종교 안믿으면 되잖이 이런 소리를 하지만, 그 집단에 들어간이후로는 인생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나오기란 여간 쉽지 않은 일입니다. 정말 대단한 집단이며, 항상 조심히 바라 봐야 합니다. 박옥수 목사가 구원 받은 경로는 십대 시절 성경을 보는데 성경에 대한 깨달음과 구원을 받았다고 하죠, 즉, 정통과 교리에서 어긋난다고 할 수 있는 부분은 지금까지 성경은 오랜 역사동안 전해져왔고, 옳바르게 또는 왜곡되어 전해져 내려왔습니다. 박옥수 목사의 독특한 점은 스스로 성경을 깨달았다는 점입니다. 누군가에게 배우질 않았죠, 머리가 참 비상하긴 합니다. 혼자서 국내 및 해외에 많은 교회를 만들고 많은 성도를 만들어냈으며 아프리카 대통령을 다 친구로 만들었고, 필리핀 대동령과 친구이며, 참 많은 나라의 대통령과 친구입니다. 능력적인 부분은 인정할 부분이나, 이곳을 믿을지 말지는 여러분 각자의 판단입니다. 적어도 기쁜소식선교회는 믿고 안믿고는 사람 개인의 마음에 달려 있다고 말하니깐요.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7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장로교회의 선동 기사 글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7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장로교회의 선동 기사 글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7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장로교회의 선동 기사 글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6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장로교회의 선동 글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6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장로교회의 선동 글
 상식이통하는 (lords1) 03.17. 12:16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남의 종교를 깔줄 아는 썩은 현대 대한민국 교회. 그래서 당신은 천국에 갈 수 있나요?
 Sophy (sophy005) 05.20. 05:26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댓글 달려고 회원가입 했는데요. 그 모든 사단법인 단체가 옳바른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져있을까요? 이단이기 때문에 공갈협박을 했겠죠. 실화이기 때문에 이 사이트에 올려진 글이 아닐까요?
 iopo (iopo) 04.07. 16:02삭제
답글 추천 반대 신고
ㅋㅋ댓글 달라고 회원가입했네 저는 15기 독일로 다녀온 대학생인데요~거의 모든 사단법인 단체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그곳에 가서 주로 한 활동은 분명히 한국문화를 알리고 교류하기위한 코리아캠프, 한글학교 ,아카데미 였어요ㅋㅋ 협박,폭언,폭행은 무슨 저희를 위해 엄청 마음써주시고 챙겨주셔요 그래서 저는 거기서 감사할 줄 아는 법을 배웠고, 함께하는 것, 도전정신을 배워왔구요 지부장님은 거의 제 2의 부모님같은 분들인데.. 그리고 겁박이라뇨 언어선택을 잘못하신 거 아닌가요? 제가 독일 뿐아니라 다른 지부들도 많이 가봤지만 어느 곳에서도 위에 올린 기사처럼의 내용은 전혀 무관한 줄 압니다. 극도로 과장하시거나 없는 내용을 만들어내신 것 같네요^^
첫페이지이전1다음마지막페이지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주요뉴스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제휴 및 광고문의 |저작권 |기사제보   탑 알에스에스
logo